자연이 낳은 천혜의 해상경관을 지닌 고군산군도 여행
고군산군도 여행의 거점 "무녀도 오토캠핑장"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고군산군도 여행 > 고군산군도 소개

고군산군도 소개


고군산군도(古群山群島) 유래

우선 고군산군도의 위치부터 찾아보자. 서해안을 따라 내려오면 위아래로 길게 뻗은 태안반도와 닿는다. 아래로 서천과 군산을 지나면 해안으로 툭 튀어나온 변산반도가 보인다. 고군산군도는 군산과 변산반도 사이 서해에 자리한다.

군산과 부안(변산반도)을 잇는 새만금 방조제를 따라가다 보면 야미도와 신시도에 차례로 닿는다. 신시도 서쪽으로 선유도와 무녀도, 그 위로는 횡경도 방축도 병도 밀도 등이 병풍처럼 펼쳐진다. 선유도를 사방에서 호위라도 하는 듯하다. 고군산군도에는 이들을 포함해 16개의 유인도와 47개의 무인도가 흩뿌려져 있다. 60개가 넘는 섬이다. 이름부터 아름다운 선유도는 덩치로는 NO.3지만 미모와 함께 발달한 항구 덕분에 예로부터 고군산군도의 중심을 차지해 왔다.

고군산군도 주요 섬 지도 확대보기


고군산군도 관광지도


서해를 통해 한반도로 입성하고자 할 때 고군산군도는 중요한 길목이었다. 망망대해에 불쑥 솟은 섬들은 바다를 사이에 두고 자리한 섬과 뭍을 연결하는 징검다리였으리라. 고군산군도가 군사적 요충지였던 것도 같은 이유다. 물길에서 뭍으로 향하면 지척에 백제의 수도였던 익산이 자리한다. 21세기, 고군산군도는 여전히 '군산으로 향하는 관문'으로 소개되고 있다.

고려시대 선유도를 찾은 송나라 사신 서긍은 '고려도경'에 당시 고군산군도의 모습, 사신들을 맞이하던 '군산정'과 연락선(船) 역할을 하던 '송방'등을 기록했다. 이곳이 무역항이자 군사적 요충지였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조선시대, 고군산군도의 중심인 선유도에 수군 본부 군산진이 들어선 것도 같은 맥락이다. '군산진'이라 이름 붙은 것은 선유도의 원래 이름이 '군산도'였기 때문이다. 왜구들이 군산진을 피해 연안으로 침입하자 수군 진영은 육지의 진포, 지금의 군산시로 자리를 옮긴다. '군산'이라는 이름까지 가져가 버렸기 때문에 원래의 군산은 옛 고(古)가 더해져 '고군산'이 되었다.

자료 출처 : 대한민국 구석구석